default_setNet1_2

[송영춘 칼럼] 이유 없는 눈물은 왜일까

기사승인 2019.08.13  08:14:59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지 아멘교회 송영춘 목사의 목회 수상(隨想) (7)

   
 

눈물에는 이유가 있다. 감정의 변화가 그 이유다.
그런데 이유 없는 눈물도 가끔은 있는 것 같다.
그 때는 이유 없는 눈물을 흘렸다.

눈물은 아프거나, 슬프거나, 괴롭거나, 억울하거나, 안타깝거나, 미안하거나, 후회스럽거나, 기쁘거나, 반갑거나, 감동스러울 때, 또 상대의 감정이 전이 될 때, 이런 감정이 정점에 달했을 때 나는 것이다.
그런데 아무 감정도 없이 눈물을 흘렸다.
그 때는 정말 이유 없는 눈물이 흘러내렸다.

눈물은 이유가 있는데 자신의 감정을 주체하지 못한다는 것이 그 이유다.
그런데 그 때는 거짓말 같은 눈물이 이유 없이 흘러내렸다.

눈물은 정직하니 말이 필요 없다.
눈물에 말이 필요 없을 때 그 때의 눈물 맛은 왜 그리도 짠지..
그런데 그 때는 맹물 같은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다. 그칠 줄 몰랐다.

눈물을 흘릴 때는 아무 생각이 없다. 아마 그 때 만큼은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기 때문인 것 같다.
그런데 그 때는 감정에 충실한 것이 아니라. 흘리는 눈물에 충실 했던 것 같다.

어제는 그 때의 눈물을 생각했다.
그 때의 눈물은 어떤 눈물이었을까..

도저히 알 수 있는 어떤 단서도 찾을 수가 없다.
그래서 그의 죽음을 생각해봤다.
그가 죽음의 문턱을 들어서면서 남긴 말을 생각해봤다.
“다 이루었다.”

어제는 그 때의 그의 눈물을 생각했다.
작은 머리로 찾을 수는 없었지만 한 가지 알 수 있는 것, 그가 마지막으로 남긴 말.
“평안하라”

그래! 그 때의 눈물은 감정의 표현이 아닌,
인생이라 이유 있는 눈물이 아닌.
단지 몸으로 온,
그래서 흘릴 수밖에 없었던 눈물이었을 것이다.

단지 인생이기에 흘릴 수밖에 없었던 눈물이라는 증거였을 것이다.

송영춘 목사 수지 아멘교회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