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정길 목사에 공개서신 낸 기윤실 역풍 맞다

기사승인 2020.02.19  04:05:12

공유
default_news_ad1

- 손봉호 교수 자문위원장 사퇴… 정주채 목사, ‘비난 글’ 발표

   
▲ 논란이 되고 있는 설교를 전하는 중인 홍정길 목사

홍정길 목사(남서울은혜교회 원로)가 나라를 위한 목회자들의 기도 모임인 ‘말씀과순명 기도회’에서의 설교에서 행한 ‘선거개입성 발언’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는 공개서신을 발표한 기윤실이 역풍을 맞는 모양새다.

기윤실 설립자의 한 사람으로 기윤실의 상징적 인물이기도 한 손봉호 장로(고신대 석좌교수)가, 기윤실의 공개서신 발표 후 기윤실 자문위원장직을 사임했다고 <코람데오닷컴>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손 장로는 18일 기윤실 관련 인물들에게 ‘제가 강력하게 반대했는데도 기윤실이 무례한 문서를 발표한 것에 대해 죄송합니다. 제가 맡고 있던 기윤실 자문위원장 사임을 통고했습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이 매체의 발행인이기도 한 정주채 목사(향상교회 원로)는 이 매체에 ‘기윤실의 공개편지에 대한 유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기윤실의 홍정길 목사에 대한 공개서신 발표를 비난했다. (해당 글 보기)

정 목사는 글에서 “그동안 기윤실은 문재인 정권이 뻔뻔하게 보여준 비윤리적이고 불의한 행태들을 보면서도 이를 지적하고 비판하는 성명서 한 번 낸 적이 없었던 것으로 나는 알고 있다”고 밝혔다.

특별히 정 목사는 “동성애와 같은 반복음적인 일들이 거센 기세로 일어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기윤실은 이에 대해 늘 어정쩡한 태도로 일관하며 지내왔다”고 지적했다.

정 목사는 이어 “그런 단체가 평생 복음주의의 중심에 서서 한국교회를 이끌어 오신 홍 목사님을 비복음적인 설교를 했다고 비판하고 나선 것”이라면서 “기윤실에서 일하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간곡히 부탁한다. 여러분들을 지도하고 양육했던 대표적인 복음주의자가 왜 이런 말씀을 하셨는지 심사숙고해보라”고 당부했다.

이병왕 기자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