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국, 코로나 와중에 수많은 지하교회 파괴

기사승인 2020.06.01  19:30:24

공유
default_news_ad1

- 지하교회는 물론 정부승인 삼자교회까지 박해

   
중국국기

많은 중국인의 목숨을 앗아간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공산당이 교회를 폐쇄하고 심지어 파괴하는 것을 막지는 못했다.

이러한 박해는 국가에서 운영하는 교회와 지하 가정교회에 똑같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중국의 종교자유를 감시하는 단체 '비터윈터(Bitter Winter)‘가 밝혔다.

이 단체는 “중국 공산당의 지하교회에 대한 박해는 심각하다”면서 “이러한 박해는 기독교를 믿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27일에는 30여명의 중국관리들이 장시성의 지하교회를 파괴하면서 이는 교회가 국가의 허가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교인들에게 말했다. 아직 20여명의 교인들은 비밀리에 예배를 드린다고 비터윈터는 밝혔다.

이 교회의 교인중 한 사람은 “우리가 만일 다시 함께 모여 예배를 드리는 것을 정부가 발견한다면 우리는 7천달러의 벌금을 물게 될 것”이라고 비터윈터에 말했다.

4월 17일에는 24여명의 관리들이 장시성의 다른 지하교회에 들어닥쳐 예배를 중단시켰다. 교인중 한사람은 “관리들은 교회에 모택동과 시진핑의 사진 및 중국기를 걸라고 말했다”면서 “모든 모임이 금지되었고 만약 우리가 다시 모인다면 교회는 국가에 넘겨져 노년층의 활동장소나 공장으로 바뀌거나 철거될 것이라고 관리들이 말했다”고 전했다.

중국정부는 또 국가에서 허락한 삼자교회도 표적으로 삼고있다. 4월27일 중국관리들은 경찰이 지키는 가운데 산동성의 매우 규모가 큰 삼자교회를 파괴했다.

이교회는 교인들의 헌금으로 2007년에 세워졌다. 이교회는 11년동안 건재했는데 관리들은 ‘불법건물’이라면서 철거하고 말았다.

주민 한사람은 “멋진 교회가 사라져 가슴이 아프다”면서 “정부가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몇 주간에 걸려 장시성과 허난성의 삼자교회들도 파괴되었다.

중국의 교회들은 정부에 등록해야하거나 삼자교회에 가입해야한다. 정부의 허락을 받은 삼자교회들마저 심한 박해를 당하게 되자 수백만중국 크리스천들은 불법적인 지하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장길남 기자 giljang79@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