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부분 미국 크리스천들 현장예배 복귀를 꺼려해

기사승인 2020.06.27  20:55:55

공유
default_news_ad1

- ‘미국기업연구소’ 조사

   
 

美 크리스천 대부분은 현장예배 복귀를 꺼려해 ‘미국기업연구소’ 조사결과에서 밝혀져 복음주의자를 제외한 미국 대부분의 크리스천들은 현자예배로 복귀하는 것에 불편해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과 보수 기독교 지도자들로부터 현장예배를 재개해야 한다는 압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크리스천들은 성전으로 들어갈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고 조사결과는 밝혔다.

조사를 시행한 미국기업연구소(American Enterprise Institute)는 64%의 미국 크리스천들은 현장예배에 참석하는 것에 불편해 한다고 밝혔다. 심지어 지난주에 현장예배에 참석했던 성도들 중 56%는 현장예배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미국기업연구소의 연구원은 “우리는 초신자중 상당수가 공식 현장예배에 복귀하는 것을 꺼려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현장예배를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어났던 와중에 5월말에서 6월초에 미국인 3,504명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주정부는 즉시 예배장소를 다시 열라고 요구했었다. 동시에 교회에서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주, 북부 오레곤의 오순절 교회에서 230명이 감염된 것은 지금까지 주에서 단일 집단 감명으로는 가장 많은 감염이다. 이교회는 주정부가 집에 머무르라는 명령을 어기고 예배를 드렸다.

이번조사는 코로나 위기에 대응하는 미국인들의 인종적, 당파적인 불균형을 극명하게 보여준 것인데 민주당은 코로나19 감염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갖는 반면 공화당은 그렇지 않다. 민주당원들은 72%가 가족중 일원이 코로나에 감염되는 것을 우려한다고 응답한 반면 공화당원들은 43%만 그렇다고 대답했다.

정치적 견해 차이가 종교적 가치관을 나눈다. 교회 현장예배를 찬성하는 오직 하나의 기독교 그룹은 백인 복음주의자들인데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을 강력히 지지하는 그룹이다. 복음주의자들의 61%는 교회의 현장예배에 찬성하고 있다.

이들 중 훨씬 많은 남자가 여자보다 찬성하고 있다. 이에 비해 주류 프로테스탄트의 36%와 흑인 프로테스탄트의 32%, 그리고 39%의 백인 가톨릭 신자가 백인 복음주의자들과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 대체로 대다수 응답자들은 보다 신중히 접근하고 있다.

미국인들의 54%는 2021년까지 미국인들의 생활이 정상으로 되돌아 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예배와 스포츠행사에참석하는 것, 외식하는 것, 영화관에 가는 것에 대해 말하기를 주저했다.

테네시 침례선교회 이사인 크리스 터너는 현장예배로 돌아가는 교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가 쉬운 작은 교회라고 말했다. 터너는 예배를 재개한 중형교회들은 자신들의 자리를 지정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미국의 가장 큰 침례교회들은 아직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다. 미국의 침례교회는 각 교회에 현장예배를 재개할 지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은 많은 교회 신자들이 집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이다.

장길남 기자 giljang79@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