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천지 이만희 1일 새벽 구속… 법원 “증거인멸 염려”

기사승인 2020.08.01  07:37:49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령에 지병 있지만 수감생활 곤란할 정도 아냐”

   
 

신천지 이만희가 1일 새벽 구속됐다.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하고 신천지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이다.

수원지방법원 이명철 영장전담판사는 전날인 7월 31일 오전 10시 30분쯤부터 오후 7시쯤까지 8시간여에 걸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실시한 후, 8월 1일 오전 1시 20분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범죄사실에 일부 다툼의 여지가 있으나 일정 부분 혐의가 소명된 가운데, 수사 과정에서 조직적 증거 인멸 정황이 발견됐고 단체(신천지) 내 피의자 (총회장)지위 등에 비춰볼 때 추가 증거 인멸 염려를 배제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이만희가 만으로 89세의 고령인 것과 앞서 검찰 수사에서 지병을 호소한 것과 관련 이명철 판사는 “비록 고령에 지병이 있지만 수감생활이 현저히 곤란할 정도라고 보이지는 않는다”고 일축했다.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수원구치소로 이동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던 이만희는 그대로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만희는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시설 장소 등을 축소해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 신축 과정에서 50억여원의 신천지 자금을 가져다 쓰는 등 모두 56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또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자체 승인 없이 해당 지역 공공시설에서 행사를 연 혐의도 받고 있다.

이병왕 기자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