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평육 선교사 아프리카 26년 사역 정리한 책 출간돼

기사승인 2020.11.06  08:15:10

공유
default_news_ad1

- 1994년 르완다 내전 현장을 취재하고 시작된 아프리카 선교 사역 일지

   
 

1994년 르완다에서, 소수파 지배계층인 투치(Tutsi, Ratusi)족과 다수파 피지배계층인 후투(Hutu, Bahutu)족 간의 국가 통치권을 둘러싼 내전이 발생, 수많은 난민들이 큰 피해를 입게 되었다.

아프리카 중에서도 한인 선교사들이 들어가 있지 않은 곳이었고, 현지인들이라도 잘 가려고 하지 않는 곳에 뜨거운 마음으로 발걸음을 옮긴 한 사람이 있었다. 김평육 선교사다.

처음 계기는 현장의 모습을 취재하기 위함이었지만, 아프리카 난민과 어린이를 위한 시설을 마련하면서 선교 사역이 시작되었다.

고아원과 유치원 사역을 중심으로, 난민촌에서는 난민촌 신학교와 어린이들을 위한 구제 사역을 하면서 첫발을 내딛었다. 그러다가 점차 여성, 청년 등 대상이 넓혀져 감에 따라 대상에 맞는 사역까지 새로 생겨났다.

김평육 선교사가, 그렇게 26년이라는 시간 동안 한국과 미국, 아프리카 5개국을 왕래하면서 진행한 사역을 중심으로 선교 사역 전체를 4기로 나누어 정리한 책 <아프리카 선교 26년>(쿰란출판사)을 출간했다.

김 선교사는 자신의 사역을 △고아와 과부와 난민들을 위한 구제 사역과 어린이 사역(고아원, 유치원)에 집중한 제1기(1994-2000) 사역 △아프리카 5개국을 대상으로 복음화 대회를 개최한 제2기(2001-2006) 사역 △복음화 대회 가운데 아프리카 지도자들을 한국에 초청하고 청년들을 한국의 대학과 대학원에 유학 보내기 사역과 열두 곳의 선교센터를 건축한다는 목표로 부지를 마련하고 재정이 마련되는 대로 건축을 진행한 제3기(2007-2012) 사역 △필요한 건축을 지어 건축된 센터에서 현지 사역자들과 함께 사역을 강화한 제4기(2013-2020) 사역으로 나누었다.

김 선교사는 여기서 머무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10년 사역을 “2030 비전”이라고 선포하였다. 비록 포스트 코로나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가 불투명할지라도 주님이 다시 오시는 날까지 선교 사역을 계속할 것이라는 결단에서다.

사역 당시에 찍은 현장 사진과 쓴 글들로 엮은 김 선교사의 책 <아프리카 선교 26년>은 하나님의 은혜가 어떻게 그를 통해 아프리카에 뿌리를 내렸는지를 잘 보여준다.

김평육 선교사는

1956년 목회자의 가정에서 출생하였다. 1986년에 미국으로 이주하여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에서 ‘데이터링크 시스템사’를 운영하며 주간 〈크리스찬 라이프〉를 창간하였다.

1994년 르완다 전쟁 현장을 취재한 후 사업을 정리하고 월드미션 프론티어 선교단체를 설립하여 대표로 섬기며 ‘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다. 월드미션 프론티어는 아프리카 5개국에서 NGO단체로 활동하고 있으며, 미국과 한국에 지원센터를 두고 있다.

아프리카 5개국에서는 13개의 선교센터에서 교육, 구제, 의료 사역 등이 진행되고 있으며, 월드미션 프론티어 대학교(UWMF)를 설립하고, 빅토리아 호수에서는 병원선 사역을 추진하고 있다.

   
▲ 1천명 이상 모이는 어린이 주일예배 모습
   
▲ 탄자니아 빅토리아 호수 병원선 사역 모습

 

임영한 news@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