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교총 주최 ‘한국교회 젊은 목회자 포럼’ 성료

기사승인 2020.11.25  00:11:15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요 교단서 추천한 젊은 목회자 50명 참가

   
 

코로나19의 도전 가운데 공간 위주의 오프라인 교회에서 온라인 교회로, 주일 교회에서 주중 교회로, 메가(Mega) 교회에서 시대의 변화에 대처하는 메타(Meta) 교회로의 전환을 진행되고 있다.

이와 함께 ‘교회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과 더불어 ‘미래에는 어떤 형태의 교회가 존재할 것인가?’ ‘변하는 세상 속에서 변하지 않는 복음의 진리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전할 것인가?’를 질문하게 된다.

한국교회 교단중심의 연합단체인 <한국교회총연합>에서는 한국교회 다음세대를 책임질 3040 목회자들을 초청해서 서로 연합하는 매개체 역할을 위한 ‘한국교회 젊은 목회자 포럼’을 진행하고 24일 오전 10시 30분,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수료식을 가졌다.

한국교회 주요교단에서 추천을 받은 젊은 목회자 50명으로 시작한 제1기 포럼은 원래 오프라인으로 숙박을 함께 하며 교육을 진행하는 것으로 기획하였으나 코로나의 영향으로 오프라인으로 교육을 실시하였고 최소한의 인원으로 수료식만 진행하였다.

앞선 진행 된 강의는 ① 코로나19, 다음시대 예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박해정 교수 / 감신대 예배학) ② 포스트 코로나19, 예배의 회복 (최병락 목사 /강남중앙침례교회) ③ 차별금지법이 만드는 세상 (남윤재 변호사 /크레도 대표, 법무법인 산지) ④ 데이터로 보는 미래교회 (지용근 대표 / 목회데이터연구소) ⑤ 통일한국시대 교회의 미래 (하광민 교수 /총신대 북한선교학) ⑥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역사와 과제 (변창배 목사 / 예장통합 사무총장)에 대해 온라인 강의가 있었고 포럼 참가자들은 수강 후 과제를 제출하였다.

수료식에서 말씀을 전한 한교총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는 “한국교회 젊은 목회자 포럼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메신저와 메시지를 위해 기획되었다. 한국교회는 교단과 출신과 배경을 넘어서 공유하고 협력하며 격려하는 함께 나아가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한교총은 한국교회의 다음세대 리더십을 세우는 일에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료식 참가자들에게는 수료패와 한교총 뱃지, 에코백 등과 후원받은 12종의 서적 등 정성으로 준비한 선물이 제공됐다.

임영한 news@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