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기총과 한교연 대표회장 만나 교계 현안 논의

기사승인 2021.01.14  02:09:17

공유
default_news_ad1

- 연합기관 통합문제, 예배금지, 교회폐쇄, 차별금지법 문제 등

   
▲ 왼쪽이 송태섭 한교연 대표회장, 오른쪽이 김현성 한기총 대표회장(직무대행)

한교총이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가운데, 한기총과 한교연의 각 대표회장이 만나 통합문제 등 교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기총 대표회장(직무대행) 김현성 변호사와 한교연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12일(화) 오후 한기총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최귀수 한교연 사무총장, 여운영 한기총 사무국장이 배석했다.

새해를 맞아 양 기관 대표회장 간 상견례 차원에서 이루어진 이날 간담회에서는 한기총과 한교연 등 연합기관 통합문제, 예배금지, 교회폐쇄, 차별금지법 문제 등 교계 현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이 오갔다.

특히 예배금지나 교회폐쇄 등 교회에 대한 정부의 방역조치와 관련, 두 대표회장은 방역당국의 방역방침에 협조하면서도 연합기관을 통해 방역수위를 세분화, 구체화하고 조율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 공감했다.

연합기관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정치참여 목적이 아닌 복음 전파가 근본 목적임을 확인하고, 대형 교단이나 교회 위주의 활동은 물론 더 나아가 모든 교단과 교회가 다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보다 조화로운 활동방향의 모색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기총 김현성 대표회장(직무대행)은 “한기총이 적법하게 신임 대표회장을 선출해 교계는 물론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고 정상화할 수 있도록 주위에서도 협조해 달라”고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병왕 기자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