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충남 민주화운동 대부 유영소 목사 소천

기사승인 2021.02.15  02:29:43

공유
default_news_ad1
   
 

대전충남지역 민주화운동의 대부인 유영소 목사(사진)가 14일 만 94세를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1926년 5월 6일 충남 보령에서 출생한 유 목사는 하나님을 위하여, 나라를 위하여, 교회를 위하여, 한 평생 민중과 함께 처절하고 고통스러운 역사의 현장, 예수님의 삶의 현장서 하나님나라운동을 벌였다.

경찰로 근무하다 한신대학교에서 목회자 과정을 공부한 유 목사는 1961년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목사가 됐다. 이어 농어촌교회 부흥을 위해, 70년대에는 국제인권단체인 엠네스티 회원으로서 인권선교를 위해, 80~90년대에는 민중민주선교를 위해 일생을 헌신했다.

특히 1970년대 들어 박정희 정권에 저항하다 투옥 또는 탄압받는 학생, 정치인, 노동자 등의 인권보호를 위해 앞장섰다. 천안에서 시민교회를 개척했던 유 목사는 경찰과 중앙정보부를 피해 도망 다니는 사람들에게는 은신처를 제공했고, 투옥된 이들에게는 책과 영치금을 넣어주고 면회까지 가서 기도로 위로해 주었다.

이를 계기로 1980년 3월 1일 전두환 군사정권이 시작되던 시점에 민주화운동의 불모지인 충남의 심장부 대전에 민중교회를 설립했다. 그해 5월 5.18광주민주화운동, 1987년 6.10 민주항쟁 당시 민중교회는 민주화운동의 성지이자 구심점이 됐다.

김대중, 노무현 등 민주정권이 탄생한 후에는 소외받는 노인들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해왔다. 유 목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 등 재야정치인들과도 안심하고 서로 말을 터놓고 지낼 수 있을 만큼 가까운 사이였다.

유 목사는 마지막 유언으로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이 두 마디를 남겼다.

유 목사는 한신대학교를 졸업하고 1960년 목사임직을 받은 후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목사로 경기, 경북, 충남, 대전에서 현장목회를 했고, 교단 대전노회장, 공로목사를 비롯해 대전충남인권선교협의회장, 대전기독교교회협의회장, 대전YMCA 부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장남 달상(기독교한국신문 대표), 차남 효상(뉴시스 대전충남본부 취재부장), 장녀 순옥(감리교 목사 미국채류), 순희, 연상(신평요양센터 원장), 연옥(세종챔버오케스트라 단장) 등 2남 4녀가 있다.

한편 장례는 한국기독교장로회 대전광역노회장으로 치러지고, 고인의 빈소는 건양대병원 장례식장 특 201호이며, 발인은 16일 오전 7시 40분, 장지는 충북 괴산군 호국원이다.

이병왕 기자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뉴스앤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